대만의 한 시사 잡지에서 '미래의  노후'라는 주제로 웹 영화를 기획했다.
빠르게 증가하는 노령 인구로 인해 달라질 미래의 모습들을 다룬 웹 영화들은 사람들의 크나큰 호응을 얻었고, 그중에서도 특히 <미래의 노후:친구편> 은 많은 독신 네티즌의 공감을 샀다고 합니다.

영화는 산속에서 혼자 사는 노인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데, 네명의 자식들은 모두 장성해 교수가 되었거나 해외에 나가 장사를 하고 있고, 노인만 자식들이 모두 떠난 산골집에서 혼자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아들과 손자가 멀리서 찾아온다는 소식에 그는 정성껏 맛있는 음식들을 준비한다.
하지만 곧이어 오지 못한다는 전화를 받게되고, 준비했던 음식들은 주인을 잃고 만다.

이때 창밖의 하늘마저 우중충해지고 노인은 친구를 불러 함께 식사할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누렇게 색이 바랜 낡은 수첩을 한참 동안 뒤적거려도 함께 식사할 만한 친구를 찾지 못한다.
이내 창밖에서는 비가 쏟아져 내리고,
결국 노인은 부엌 식탁에 앉아 가득 차려진 음식을 홀로 먹는다.
마지막 장면 위로 '인생의 마지막 20년을 함께할 친구가 있습니까?'라는 자막이 흐른다.

오늘 새벽 대만 최고 베스트셀러 작가 우뤄취안 저 "우리는 그렇게 혼자가 된다" 책을 덮으며 미래 나의 자화상은 어떤 모습이 될지  잠시 명상에 잠겨 봅니다^^

노후의 친구는
첫째: 가까이 있어야 하고
두째: 자주 만나야 하며
셋째: 같은 취미면 더 좋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