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오늘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이여서 너무 슬퍼진다.

추석 명절에 고향에 내려가거든 자신의 부모님만 말고 이웃의 부모님도 찾아뵙으면 싶다.

홈페이지에 올린 좋은 글이 있어 함께 생각해 보고 싶어서 올립니다.


열심히 살 때는 세월이 총알 같다 하고,
쏜 화살 같다 하건만, 할일 없고 쇠하니 세월 가지 않는다 한탄이시더이다.

정신 맑으면 무엇하리요 자식 많은들 무엇하리요, 보고픔만 더 하더이다..
차라리 정신 놓아버린 저 할머니처럼 세월이 가는지, 자식이 왔다 가는지, 애지중지 하던 자식을 보아도 몰라보시고 그리움도 사랑도 다 기억에서 지워 버렸으니 천진난만 하게 주는 하루 세끼 간식만이 유일한 낙 이더이다.


자식 십 여 남매 있음 무엇하리요 이 한 몸 거할 곳
없더이다. 아들 딸 자식들 유명인사 무엇하리요,이 한몸 갈 곳 없어 여기까지 흘러흘러 왔더이다.

허리띠 졸라매고 최고학벌 자랑하며 고생도 보람으로 알고 자식 뒷바라지 했던들 무엇 하리요 작디작은 이 한 몸, 자식 아닌 사람 손에 매인 것을..

인생 종착역인 이곳까지가 멀고도 험하였으리, 종착역에 벗은 많으나 마음 나눌 곳 없어 외롭더이다.
앞을 못 보는 사람, 듣지 못하는 사람 속에 맑은 정신은 외롭다.
치매로 정신을 망각함은 고통에서 벗어나는 유일한 방법 일지도 모른다.
몸은 쇠하고 정신 맑으면 무엇하리요, 괴로움만 더하더이다.

가는 마당에 야속함도 사랑도 그리움도 추억도, 정신에서 모두 내려놓으니 차라리 마음이 홀가분...
모진 비바람도 다 지나간, 조용히 흐르는 저 호수 같은 마음으로......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