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가적으로 102명 결핵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 1만 1494명 발견

▲결핵 바로알기 카드뉴스 (사진=질병관리청 제공)

지난해 결핵환자 2만5000명 중 학교, 직장 등 집단시설에 속한 환자가 2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청은 결핵환자 발생에 따른 가족 및 집단시설에서 접촉자 조사 결과를 분석한 '2020년 결핵 역학조사 주요결과'를 17일 발표했다.

결핵 역학조사는 결핵환자의 전염성 등 특성을 파악하고, 동일 공간에서 지낸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감염 검사를 실시하여 환자 또는 잠복결핵감염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치료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2020년 전체 결핵환자 2만 5350명(신환자 1만9933명) 중 집단시설에 속한 환자는 7234명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결핵환자 발생이 감소함에 따라 집단시설 관련 결핵환자 수도 매년 감소하고 있고, 특히, 2020년에는 코로나19 유행으로 학교 비대면 수업,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행되면서 집단시설에서 환자 발생 감소 폭이 더 컸다.

역학조사 실시기준이 매년 강화되면서 집단시설 환자 발생 건수 대비 역학조사 실시 건수의 비율은 매년 증가해 왔지만, 2020년 역학조사 실시 건수는 지난 해(4526건) 대비 7.5% 감소한 4188건이었다.

집단시설별 역학조사 실시현황을 보면, 직장이 2090건(49.9%)으로 가장 많았으며, 사회복지시설 821건(19.6%), 의료기관 651건(15.5%), 학교 325건(7.8%) 순으로 확인되었다.

어린이집·유치원을 포함하여 학교 전체에서의 환자발생과 역학조사 실시 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고, 2020년 환자발생은 전년대비 27% 감소(2019년 935건 → 2020년 683건)함에 따라 역학조사 실시 건수도 함께 감소(2019년 514건 → 2020년 325건)하였다.

환자발생과 역학조사 실시 건수 모두 매년 감소하고 있고, 2020년 환자발생은 전년 대비 12.2% 감소(2019년 1160건 → 2020년 1018건)함에 따라 역학조사 실시 건수도 함께 감소(2019년 780건 → 2020년 651건)하였다.

사회복지시설 환자발생과 역학조사 실시 건수가 매년 증가하였으나, 2020년 환자 발생이 전년대비 12% 감소(2019년 1254건 → 2020년 1104건)하면서, 역학조사 실시 건수도 11.2% 감소(2019년 925건 → 2020년 821건)하였다.

직장 환자발생 건수는 매년 감소하고 있지만, 역학조사는 실시기준 강화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2020년에도 환자발생은 전년 대비 5.5% 감소(2019년 4173건 → 2020년 3943건)한 반면, 역학조사 실시 건수는 6% 증가(2019년 1971건 → 2020년 2090건)하였다.

2020년 집단시설 결핵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적으로 102명(10만 명 당 93명)의 결핵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 1만 1494명을 발견하였다.

접촉자 10만 9723명 결핵검사를 통해 102명을 추가로 발견하였으며, 매년 추가로 발견되는 환자 수는 감소 추세이다. 시설별로는 사회복지시설 33명(32.4%), 직장 31명(30.4%), 의료기관 24명(23.5%), 학교 12명(11.8%) 순이었다.

결핵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5만 3033명에 대해 잠복결핵감염 검사를 시행한 결과, 1만 1494명(21.7%)이 양성으로 진단되었으며, 잠복결핵감염률은 사회복지시설 30.0%, 교정시설 29.8%, 의료기관 25.8%, 직장 25.0% 순으로 확인되었다.

2020년 결핵환자의 가족접촉자 2만 4,650명을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감염 검사 결과, 추가 결핵환자 126명(10만 명 당 511명), 잠복결핵감염자 5547명(27.4%)이 진단되었다.

집단시설의 결핵환자 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자의 치료 시작률은 49.7%, 치료를 시작한 사람 중 치료완료율은 79.5%였으며, 가족접촉자 중 잠복결핵감염자의 치료 시작률은 59.9%, 치료를 시작한 사람 중 치료 완료율은 57.6%였다.

질병관리청은 결핵 검진 및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하여 가족접촉자 검진 의료기관(553개)과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560개)을 운영하고 있으며, 검사․치료관련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 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를 조기 발견·치료하는 것이 결핵퇴치의 중요한 수단이므로, 의료기관과 지역사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지속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결핵 진단 및 치료가 지연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검사와 환자 관리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