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 “민관 합동조사 실시해 대책 마련해야” 
정용훈 교수 “멸치 1g 수준...월성원전 수사에 물타기 위한 것"

경북 경주 월성원전의 방사능 물질 누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의 ‘월성원전 부지 내 지하수 삼중수소 관리현황 및 조치계획’에 따르면 2019년 4월 월성 3호기 터빈건물 지하수 배관계통에서 액체폐기물 배출 기준치(4만0000Bq/L)의 약 18배인 71만 3000Bq/L 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월성 1~4호기 사용후핵연료저장조(이하 SFB) 집수정 및 하부 지하수에서도 많은 양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특히, 차수막이 손상돼 논란이 됐던 1호기의 SFB 차수막 하부 지하수에서 검출된 삼중수소량이 3만 9700Bq/L로 특히 많았다.

또한 4호기의 SFB 집수정에서는 최대 53만Bq/L의 삼중수소가 검출됐으며, 감마 핵종도 7회 검출됐다. 특히, 월성 1~4호기의 지하수 관측정 중 1·2호기의 보초우물인 WS-2에서 최대 2만8200Bq/l의 삼중수소가, 부지 경계우물에서는 최대 1320Bq/l의 삼중수소가 검출됐다.

현재 한수원은 이러한 비계획적 유출의 원인이 무엇인지 제대로 밝히지 않고 있다. 한수원은 이번 월성 원전 부지 내의 삼중수소 검출은 비계획적 유출도 아니고, 기준치 이하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한수원은 비계획적 유출에 대한 판단 기준조차 제대로 마련하지 않고 있다”면서 “한수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월성 1·2호기 보초우물에서 높은 양의 삼중수소가 검출된 이후인 2019년 6월에서야 가동원전 지하수 감시 프로그램을 수립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수원은 오염 원인조차 제대로 규명하지 않았고, 이러한 오염이 인근 주민의 건강과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한 “원전 규제ㆍ감독 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에서도 이 사태에 대한 책임이 크다. 미국에서는 이미 2005년 원전 주변 지하수 오염으로 인해 이에 대한 조사를 시행했고, 2013년에는 미국 원자로 관련 법규를 개정하여 감시를 강화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원안위는 이러한 사실에 대해 인지했고, 감시 및 조사의 필요성이 있었음에도 그 직무를 수행하지 않았다”며 “따라서, 원인도 제대로 규명하지 못하는 사업자의 자체조사 결과를 신뢰할 수 없기에 민관합동조사를 실시하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용훈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교수는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월성 원전에서 삼중수소가 많이 발생하는 것, 월성원전 경계가 주변 마을보다 삼중수소 농도가 높은 것, 원전 내부에는 경계보다 높은 곳이 있을 수 있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교수는 “월성 주변 지역 주민의 삼중수소로 인한 1년간 피폭량은 바나나 6개, 멸치 1그램(건멸치 0.25그램 정도)을 먹었을 때, 강원도와 부산 피폭량 차이의 1/1800, 흉부 엑스레이 1회 촬영의 1/100 수준의 피폭량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음모로 몰아가면서 월성과 경주 주민의 건강문제로 확대시키고 있다”며 “지금 논의되는 수준에서 피폭이 있는 것은 암과 무관하다. 월성 방사능 이야기는 월성 수사 물타기 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또 “전복 80g짜리 하나를 섭취했을 때 삼중수소 200만 베크렐과 피폭량이 같다. 만약 물 1리터에 전복 1마리 분량의 피폭량에 해당하는 삼중수소가 들어 있는데 방출하면 기준치의 50배 초과다”면서 “월성원전 내부 관로에는 더 높은 농도의 물이 있을 수 있고, 그 물이 외부로 흘러 나오지 않고 처리되지만, 내부 관로에서 발견된 물을 조금만 먹어도 위험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