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청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현황이 14일 0시 기준 약 1893만건이 등록됐으며, 이 중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자의 접종건수는 1286만건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2020-2021절기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사례로 1936건이 신고됐으며,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신고 된 사망 사례는 총 104건으로 103건은 역학조사 및 피해조사반 심의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으며, 1건은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다.

신고 된 사망사례는 70대 이상이 82.7%(86건)였고, 만 70세 이상 어르신 국가 예방접종 지원사업이 시작된 지난달 셋째 주에 신고가 집중됐으며, 지역별로는 경기, 서울, 경남, 전북, 대구, 경북, 전남에서 72.1%(75건)가 신고됐다.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사망까지 경과 시간은 65건(62.5%)에서 48시간 이상 소요됐고, 24시간 미만은 18건(17.3%)이었다. 

지난 10일 이후 개최된 피해조사반 신속대응 회의에서 추가된 사망사례 6건 대해 인과성 여부를 검토한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검토한 사망사례는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급성으로 증상이 나타나는 아나필락시스에는 해당하지 않았고, 동일 의료기관, 동일 날짜, 동일 제조번호 접종자들을 대상으로 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반응 사례는 없어 백신의 이상이나 접종 과정상의 오류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지난 13일까지 총 103건에 대해 개별사례별로 기초조사 및 역학조사 결과, 부검결과, 의무기록, 수진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검토한 사례 모두 사망과 예방접종과의 인과성은 인정되지 않아 백신 재검정이나 국가예방접종사업 중단을 고려할 상황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3일까지 신고 된 사망 사례 총 104건 중 이달 9일까지 48건에 대해 부검을 시행했으며, 56건은 시행하지 않았다. 

추가로 확인된 사망 사례 1건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며, 지속적으로 인과성 확인, 추가 조사 및 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질병청 정은경 청장은 “인플루엔자 유행수준은 예년보다 낮고 유행시기가 늦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예방접종을 너무 서두르지 마시고 건강상태가 좋은 날에 예방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정 청장은 접종 대기 중에는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예진 시 아픈 증상이 있거나 평소에 앓고 있는 만성질환, 알레르기 병력은 반드시 의료인에게 알리고, 접종 후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15~30분간 이상반응 여부를 관찰하며, 접종 당일은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쉬는 등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주의사항을 강조했다.

예방접종 후 접종부위의 통증, 빨갛게 부어오름, 부종이나 근육통, 발열, 메스꺼움 등 경미한 이상증상은 접종 후에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으며, 대부분 1-2일 이내에 호전된다. 그러나 접종 후 호흡곤란, 두드러기, 심한 현기증 등이 나타나면 즉시 의사의 진료를 받길 질병청은 안내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