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의원 “폐기되는 혈액 최소화되도록 근본적인 대안 마련 필요”
최근 3년 동안 헌혈자 수가 약 10만명 감소했고,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서 폐기되는 혈액량이 11만유니트(unit)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2017-2019년 연도별 혈액수급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이후 헌혈자의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헌혈자 현황을 보면 최근 3년 동안 헌혈자의 수가 10만명 감소했다. 2017년 271만명, 2018년 268만명, 2019년 261만명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이와 함께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 의한 혈액 폐기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3년 동안 폐기된 혈액의 양은 총 11만5895유니트(unit)이고, 2019년 혈액 폐기량은 4만267유니트(unit)로 전년 대비 2601유니트(unit)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세부적으로 응고, 오염으로 인한 혈액 폐기량은 184유니트(unit)로 전년대비 35% 증가했고, 보존기간경과로 인한 혈액 폐기는 2019년 735유니트(unit)로 전년대비 28% 증가했다. 

채혈(혈액) 제제 과정에서 폐기가 나타나는 이유로는 양부족·양과다 등, 혼탁·변색·용혈, 응고·오염의 이유가 있는데, 이 중 양부족·양과다 등의 이유로 폐기한 혈액은 2019년 3만7804유니트(unit)에 달한다. 

신현영 의원은 “헌혈자 감소 현상이 코로나19로 인해 가속화 되면서 헌혈의 중요성이 최근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정부는 혈액 제제 및 보관 과정에서 폐기되는 혈액이 최소화되도록 근본적인 대안 마련을 통해 개선의 노력을 지속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pj9595@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