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차관제 도입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강도태 기획조정실장 임명

복수차관제가 도입된 보건복지부 제2차관으로 강도태 현 기획조정실장이 임명됐다. 초대 질병관리청장에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이름을 올리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보건복지부 제2차관에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여성가족부 차관에 김경선 고용노동부 기획조정실장,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내정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보건복지부에서 보건의료정책관, 보건의료정책실장 등의 요직을 두루 거친 행정 전문가로 그간 보건의료정책에 관한 전문성과 업무 추진력을 대내외로부터 인정받아 왔다.

이번 정부조직법 개정으로 도입된 보건의료 분야의 첫 전담 차관으로서 공공보건의료 체계 확충,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의 핵심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경선 신임 여성가족부 차관은 고용노동부 최초로 여성 기조실장에 오른 정책통으로 업무 역량과 조정‧소통능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배우자 출산휴가제·육아기 근로시간 단축제 도입 등의 여성·청년 업무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해 왔다.

정은경 초대 질병관리청장은 현재 질병관리본부장으로 재직 중인 보건의료 행정 전문가로 그간 방역 최일선에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고, 우리나라가 코로나19 방역 모범국가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는 평가다.

대한민국 첫 질병관리청장으로 우리나라의 감염병 대응 및 질병관리·예방체계를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번 인사는 9월 12일 보건복지부 조직이 개편되고 질병관리청이 새롭게 출범함에 맞춰 이루어진 것”이라며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의 조직과 역할이 대폭 강화된 만큼, 정부는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극복, 국민의 건강권 보호와 삶의 질 향상이라는 막중한 소명을 혼신의 노력을 다해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