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분류코드 신설, 전문적 협의 필요…별도 진행"

정부가 ‘코로나 우울’에 새로운 질병분류코드를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7일 정부세종청사 세종3 브리핑실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정례브리핑’에서 질의응답을 통해 “질병분류코드 신설은 전문가적 합의와 높은 수준의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이 부분은 별도로 진행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 블루 질병코드 신설을 적극 검토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여러 정신건강 문제가 발생하고 있고, 그것을 통칭 ‘코로나 블루’, ‘코로나 우울’이라고 명명하는 것이 조금 더 바람직할 것 같다”며 “현재 코로나 우울 질병코드 신설과 관련돼 여러 관련 학회·단체 등과 합심해서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차관께서 코로나 우울에 대한 더 적극적이고 전방위적인 노력이 필요하고 대응이 필요하다는 취지와 함께 새로운 질병코드에 관한 부분도 말씀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질병분류코드 신설은 전문적인 협의가 필요한 사항이기 때문에 별도로 진행해 나가고 있다”며 “코로나 우울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나타나는 공통·사회적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보건기구를 비롯해 국내 질병분류 통계를 맡고 있는 통계청까지 여러 협의 과정을 거쳐서 질병코드 신설 부분 등을 계속해서 논의를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010tnrud@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