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공단은 상반기 노후준비 서비스 설문 결과, 공단의 노후준비 상담서비스가 노후준비 인식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고 27일 밝혔다.

공단은 노후준비 서비스 효과성을 점검하기 위해 매년 이용고객에게 노후준비 상담 전‧후의 인식변화 정도를 측정하는 ‘노후준비 인식도’를 조사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노후준비 서비스 이용고객 109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노후준비 인식도가 93.4점(100점 만점 기준)으로 전 연령층에서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이는 최초 조사를 실시한 2012년과 대비하여 11.9점 상승한 것으로 공단이 노후준비 인식도 개선을 위해 재무상담 등 다양한 노후준비 상담서비스를 제공한 결과로 해석된다.

세부항목을 살펴보면 ‘공적연금의 중요성’ (94.5)> ‘노후준비의 필요성' (94.1) > ‘개인연금, 퇴직연금, 저축 등의 필요성’ (90.3) > ‘건강, 여가 등 비재무 분야의 준비 필요성' (89.5)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공단은 노후준비서비스를 최초 도입한 2008년 4월부터 지난해까지 11년여 동안 502만여 명의 국민에게 노후준비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함으로써 국민의 안정된 노후생활준비에 기여하고 있다. 

박정배 이사장 직무대행은 “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가 국민들의 노후준비 인식 개선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국민들이 공단의 노후준비 서비스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