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시게 歲月님!!
그 걸음 잠시 멈추고 茶 한잔 들고 가게나, 끝없이 한 없이 가기만 하는 그 길 지겹지도 않은가? 불러도 야속한 歲月이는, 들은 척 만 척 뒤돌아 보지도 않는다.

歲月이는 그렇게 멀어져 가고, 나 홀로 찻잔 기울이다가 문득 떠 오른 생각 "하나" 아하~ 가는 건 歲月이 아니라 "나"로구나, 歲月은 季節만 되풀이 할 뿐 늘 제자리 인데, 내가 가고 있구나!! 歲月이 저만치서 되돌아 보며 한마디 한다,

허허허! 이제야 알겠구나, 내가 가는 게 아니라 네가 간다는 것을! 해질녁 江가에 서서 노을이 너무 고와 낙조(落照)인줄 몰랐습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