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공공의료원서 시범사업 실시 중
최찬욱 의원 “민간병원 확대 위해선 법적 강제성 필요”

경기도에 이어 전라북도에서도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추진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수술실 내 CCTV 설치에 대한 찬성여론이 대세로 기울면서 지자체들이 대응하는 것으로 보인다.

 29일 최찬욱 전라북도의회 의원에 따르면 현재 도의회 소속 의원들은 CCTV 설치를 추진하는 쪽으로 의견을 수렴한 상황이다. 이미 군산의료원 수술실 4곳과 남원의료원 수술실 5곳에서는 도의회의 뜻이 반영돼 CCTV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최 의원은 “도내 공공의료원 2곳의 수술실 CCTV 설치는 시범사업 차원에서 실시한 것으로 현재 도민들에게도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최 의원에 따르면 도민들의 CCTV 설치 지지여론에 화답해 사업을 추진 중이라는 것이 도의회 측의 입장이기도 하다.

실제로 최 의원이 지난해 여론조사기관인 데일리리서치에 의뢰해 전북도민들을 대상으로 실제 수술을 받을 경우 CCTV 촬영에 동의할 의향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84.5%가 동의한 것으로 조사됐다. 공공의료원 수술실 CCTV 운영에 찬성한 응답자는 88%였다.

그러나 CCTV 설치를 민간병원까지 확대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최 의원은 “이 사업을 민간병원까지 확대시키려면 법으로서 제도화돼야 강제력이 생기는데, 그렇지 않아 병원 측에서 거부하면 설치가 불가능하다”며 “법이 제정되기 전까지는 권장사항으로만 진행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의원은 “현재 도민들의 찬성 여론 조사 결과 등을 자료삼아 법 개정을 건의한 상태”라며 “앞으로도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수현 기자(
psh5578@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