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자 환자 최근 5년간 2.1배 증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최근 5년간 4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5~2019년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인원은 연평균 9.9% 증가했다.

2019년 기준 성비는 여자가 1.5배 우세했고, 20대 환자가 2,349 명(22.2%)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여자 환자는 최근 5년간 2.1배가 증가했다.

최근 5년 동안 건강보험 가입자 중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5년 7268 명에서 2019년 1만0570 명으로 45.4%(연평균 9.9%) 증가했다.

남자는 2015년 2,966 명에서 2019년 4170 명으로 40.6%(연평균 8.9%), 여자는 4302 명에서 6400 명으로 48.8%(연평균 10.6%) 증가했다. 진료인원과 연평균 증가율 모두 여자가 높았다. 

특히, 20대 여자의 경우 2015년 720 명에서 2019년 1493 명으로 2.1배가 증가했다.

2019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진료 받은 남자는 전체 환자의 39.5%(4,170 명), 여자는 60.5%(6,400 명)로 여자 환자의 비율이 약 1.5배 더 높았다.

2019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20대 환자(2349명, 22.2%)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 50대(1690명, 16.0%), 30대(1677명, 15.9%) 순으로 나타났다.

여자는 20대가 1493명(23.3%)으로 가장 많이 진료를 받았고, 30대(1097명, 17.1%), 50대(988명, 15.4%) 순으로 나타났다.  

남자도 20대>50대>10대 이하 순으로 남녀 모두 20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재섭 교수는 “사회적으로 젊은 성인들이 질환의 원인이 될 정도의 심각한 외상적 사건을 경험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생각되고 있다. 하지만 아동의 경우 증상에 대한 평가가 어려워서, 노인의 경우 상대적으로 진단 기준 이하의 증상을 경험하거나 방치되는 경우가 많아 실제보다 진단을 적게 받고 있다고 보고되고 있어 전 연령대에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내 뿐 아니라 외국이나 다른 문화권에서도 남자보다 여자에서 더 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현상의 요인 중 일부는 여자가 대인 관계에서의 물리적 폭력에 노출될 위험이 남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것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또한 “여자호르몬과 같은 생물학적 차이가 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해서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0.9% 증가했으며 연평균 남자는 7.6%, 여자는 10.4%가 증가해 여자의 증가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20대가 34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3명, 50대 20명 순으로 나타났다.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환자 1인당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45만 원에서 2019년 54만 원으로 9만 원이 늘었다. 

환자 1인당 입원진료비는 2015년 285만 원에서 2019년 385만 원으로 연평균 8.0%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26만 원에서 36만 원으로 연평균 8.2%, 약국은 20만 원에서 22만 원으로 연평균 2.0% 증가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pj9595@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