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발신번호, 은행 공식 전화번호와 대조해 스팸문자로 확인된 경우 전화번호 차단 
'후후앱' 통해 은행 공식 발송 문자 여부 알림 제공

금융감독원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은행권・농/수협중앙회・후후앤컴퍼니와 함께 급증하는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 완료하고, 본격 시행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14일 개최한다.

최근 금융회사를 사칭하는 대출사기 및 불법대출 광고 스팸문자가 급증하는 추세로 대출사기문자로 인한 금융소비자의 피해 가능성뿐만 아니라 스팸문자로 인한 휴대폰 이용자의 불편도 증가하고 있다.

이에 금융감독원, KISA, 은행연합회, 농ㆍ수협중앙회, 15개 은행, 후후앤컴퍼니는 은행사칭 대출사기 및 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에 공동협력 대응하기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하고 그간의 추진경과를 발표, 시범운영 결과 및 스팸발송 전화번호 차단 절차 소개 등과 함께 참여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출사기 및 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에 대응하기 위해 15일부터 은행이 대고객 문자 발송시 사용하는 전화번호(화이트리스트)를 이용해 은행관련 모든 스팸문자에 대응한다. 

스팸문자의 발신번호를 화이트리스트와 대조해 은행의 발송문자가 아닌 경우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하고 보완수단으로서 '후후앱'을 통해 휴대폰 수신문자가 은행의 공식 발송문자인지 여부에 대한 알림도 제공한다. 

시범운영 결과 일별 최소 5개에서 최대 50개의 스팸발송 전화번호 차단이 가능하고 월 평균 300만건의 스팸문자 차단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에 대출사기문자로 인한 피해가 대폭 감소하고 스팸문자로 인한 불편함도 크게 해소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 수준이 보다 두터워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은행은 사칭ㆍ사기 문자로 인한 불필요한 민원 및 평판하락 위험 감소, ITㆍ보안기업은 자사 프로그램의 기능 개선 및 확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