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제9차 기금운용위원회 개최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는 27일 2019년도 제9차 회의를 개최해 '국민연금기금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과'2020년 목표 초과수익률(안)', '채권 위탁운용 목표비중 조정 및 해외채권 관련 기금운용지침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기금위가 의결한 '국민연금기금 적극적 주주활동 가이드라인'을 보면 우선 적극적 주주활동 대상 기업 선정시 개선 판단기준, 주주제안의 실효성 등 뿐 아니라 ‘산업의 특성과 기업의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주제안의 내용은 상법·자본시장법에서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장 적절한 내용을 기금운용위원회가 결정해 추진하도록 했다.

또한, 수탁자책임 활동사안 중 ‘ESG평가 종합등급 하락 사안’은 ‘예상하지 못한 우려사안’에서 ‘중점관리사안’으로 변경해 기업들이 보다 충분히 대화하고 논의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했다.

중점관리사안 및 예상하지 못한 우려사안에 대한 수탁자책임활동의 단계는 약 1년 단위로 추진되나, 해당기업이 대화 자체를 거부하는 등 개선여지가 없는 경우 수탁자책임 전문위 또는 기금운용위원회 의결로 단계를 축소 또는 다음단계로 이행할 수 있도록 했다. 

기금운용위원회와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는 적극적 주주활동 대상기업 선정 및 주주제안 내용을 결정시 각각 독립된 의사결정 기구로서 위원간의 논의를 통해 독립적으로 의사결정을 추진하며 특히, 기금운용위원회는 수탁자책임 전문위, 기금운용본부의 검토 내용에 구속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의 개선 수준, 그 기업이 속한 산업의 특성과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의사결정을 추진함을 명확히 했다.

더불어, 가이드라인 시행과정에서 개선이 필요하다고 기금위 위원들이 판단한 경우에는 기금운용위원회 내 소위를 구성해 지속적으로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개선할 계획이다.

한편 기금위는 2020년도 기금운용본부의 목표 초과수익률을 0.22%p로 의결했다. 목표 초과수익률은 기금운용본부가 시장 수익률(벤치마크 수익률)을 초과해 달성해야 할 수익률의 목표치를 의미한다. 기금위는 국내·외 금융시장의 불확실성, 기금운용본부 역량 강화에 필요한 동기부여 등을 감안할 필요가 높다는 판단 아래, 2020년도 목표 초과수익률을 올해(0.22%p)와 동일하게 설정했다. 

또한 기금위는 중기자산배분(2020-2024)에 따라 국내채권 비중이 감소하고, 해외채권 비중이 증가하며, 해외채권을 위기시 대량 매각해 유동성 확보를 위한 안전자산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국내채권 및 해외채권 위탁운용 비중이 변경될 것을 대비해 위탁운용 목표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의결하는 한편, 지난 중기자산배분 논의시 변경된 해외채권 벤치마크의 세부적인 사항들을 수정하는 기금운용지침 개정안도 의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