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17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방문건강관리 성과대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성과대회는 전국 254개 보건소에서 수행하고 있는 ‘방문건강관리사업’을 평가해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일선 방문건강관리 담당자를 격려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됐다. 방문건강관리사업은 보건소 등 지역보건의료기관에서 노인, 수급권자, 북한 이탈주민 등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예방적 건강관리를 수행하는 사업을 말한다.

이날 성과대회에는 전국의 보건소장, 방문건강관리분야 전문가 등 약 600여명이 참석했다. 각 시도 추천을 받은 기관을 대상으로 성과평가를 실시하여 서울 도봉, 경남 김해, 전북 익산, 충북 옥천 4개 지방자치단체에게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우수사례 발표 지자체는 ▲서울시 도봉구보건소(의사, 방문간호사, 운전요언 다학제팀을 구성해 맞춤형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제공) ▲경상남도 김해시 보건소(‘엄마랑 아가랑 돌봄사업’ 및 ‘찾아가는 건강 사랑방’ 운영 등) ▲전라북도 익산시 보건소(포괄적인 연계‧협력을 통해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제공 등) ▲충청북도 옥천군 보건소 (보건소 외 보건지소, 보건진료소에 주민 밀착형 방문건강관리사업 추진 등)이다.  

이번 성과대회에서는 우수 지역으로 선정된 보건소의 방문건강관리 사례를 담당자가 직접 발표하는 자리를 통해 생생한 경험을 지역 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했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2022년까지 노인 4분 중 1분이 방문건강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보건의료정보시스템(PHIS) 전면 재구축, 단계적 인력 확충 등을 추진할 것”이라며 “방문건강관리가 국민들의 건강한 노화와 건강형평성 제고를 위한 예방중심 건강정책의 핵심사업”임을 강조하며 지속적 관심을 약속했다.ㆍ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