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만 15세 이상 남성 가운데 매일 흡연하는 사람의 비율이 OECD 주요국 중 최상위권에 달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한국의 사회동향 2019'를 보면 2017년 기준 만 15세 이상 남성의 흡연율은 31.6%로 나타났다. 이는 터키(40.1%)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OECD 주요 가입국 중에서는 일본(29.4), 프랑스(25.8%), 스페인(25.6%), 이탈리아(25.1%), 독일(22.3%), 영국(19.1%), 멕시코(12.0%), 미국(11.5%), 스웨덴(10.5%) 등으로 뒤이었다.

반면 만 15세 이상 여성 흡연율은 3.5%로 OECD 최하위에 머물렀다.

또한 성인 남성 흡연율이 모든 연령대에서 계속 떨어지고 있다. 상위 소득계층에서 크게 하락했다. 

15세 이상 성인 남성의 흡연율은 1998년 66.3%, 2005년 51.7%, 2010년 48.3%, 2016년 40.7%, 2017년 38.1%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소득 계층으로 살펴보면 상층이 35.7%포인트, 중상층 이하는 25~28%포인트 하락세를 보였다.

2017년 성인 여성의 흡연율은 6~7%대이지만 20대와 30대 여성의 흡연율이 각각 9.7%, 6.8% 로 상승세다. 

1개월 동안 1회 이상 음주한 사람을 뜻하는 월간 음주자 가운데 전 연령의 평균 음주량이 '고위험 음주' 기준에 도달했다. 고위험 음주 기준은 주당 알코올 섭취량이 남성은 100g(소주 2병), 여성은 70g이다. 

우리나라 남녀 월간 음주자 전 연령 집단의 주간 평균 음주량은 고위험음주 기준보다 높았다. 

소득분위별 기대수명의 격차도 커졌다. 

2004~2017년 소득 5분위별 기대수명을 보면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의 기대 수명 차이 2004년 6.24세에서 2017년 6.48세로 늘었다.

어린이, 노인, 장애인 등 안전 취약계층은 교통사고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의 경우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2년 5392명에서 2018년 3781명으로 감소했으나, 노인 사망자가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2년 34.6%에서 2018년 44.5%로 늘었다. 

장애인 교통사고의 경우 2016년 기준 10만명당 일반인 사망률 10.1명에 비해 약 3배 이상 높은 32.5명으로 나타났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