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13일 가까운 행정복지센터ㆍ시니어클럽 등 방문 신청 가능
보건복지부는 오는 2일부터 13일까지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2020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공익활동, 시장형사업단)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의 대상은 만 60∼65세 이상으로 세부 사업유형에 따라 자격조건, 활동내용이 다르다.

참여를 희망할 경우 2일부터 가까운 시니어클럽, 노인복지관, 행정복지센터(읍면동 주민센터) 등에서 방문 신청이 가능하며 노인일자리 상담 대표전화로도 문의할 수 있다.

참여자 선정은 소득 수준 및 세대구성, 활동역량, 경력 등 사전에 공지된 선발기준에 따라 고득점자 순으로 이루어진다.

노인일자리 사업의 최종 선발 여부는 접수한 기관을 통해 12월 말부터 내년 1월 초 사이에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내년부터 저소득 취약 노인의 동절기 소득공백을 줄이기 위해 공익활동의 참여 기간이 연장(기존 9개월 → 최대 12개월)됨에 따라 이르면 내년 1월부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 

높은 노인빈곤율과 급속한 고령화에 대응해 내년에는 노인일자리를 올해 64만개에서 74만개로 10만개 추가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은퇴세대의 노인일자리 사업 참여 기회 확대를 위해 사회서비스형 노인일자리의 참여기준을 만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에서, 만 65세 이상 어르신은 기초연금 수급 여부에 관계 없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도록 완화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