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정보원은 2019년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성과보고 및 우수사례 발표회를 2일 제주 라마다호텔에서 개최한다.


지난 2008년부터 도입·운영되고 있는 응급안전알림서비스는 홀로 사는 어르신과 장애인 가정에 응급안전장비를 설치해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119에 자동으로 신고해 응급관리요원이 신속히 대응하여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복지서비스다.

이번 성과보고회에서는 전국 300여명의 응급관리요원의 노고를 치하하고, 우수 요원에게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9명) 및 사회보장정보원장 표창(11명)을 수여한다. 또한 별도의 공모를 통해 우수사례를 선정(14명)했다.

최우수 사례로는 지난 4월 강원 산불 때 화재센서 덕분에 홀로 사는 어르신이 대피하고, 이후 공공임대 주택 및 자원 연계 등을 통해 생활안정을 지원한 사례(최철영 응급요원(강원))를 선정했다.  

아울러, 응급안전알림 장비 설치를 꺼리던 어르신을 설득해 필요할 때 언제든 사용할 수 있도록 꾸준히 신고방법을 알린 덕분에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운 사례(양현영 응급요원(전북)) 등을 선정했다.

그 외에 보건복지부는 현장의 응급관리요원과 2020년 응급안전알림서비스 운영방향 등을 공유하고, 현장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듣는 시간을 갖는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