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보건소가 올 연말까지 지역 건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결핵 이동 검진을 실시한다.


결핵은 폐를 비롯한 장기 등이 결핵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으로 공기를 통해 폐에 균이 침투하고 오랫동안 증상 없이 잠복해 있다가 발생하는 특징이 있다.

국내 결핵환자는 지난해 기준 3만4000여명으로 OECD 회원국 중 결핵 발병률이 가장 높다. 특히 65세 이상 결핵 신환자는 2011년 30%에서 지난해 45.2%로 상승해 전체 결핵 환자의 절반에 육박한다.

이에 구는 어르신을 비롯해 노숙인, 외국인 등 결핵 발생 고위험군이 많은 곳을 직접 찾아가 결핵을 조기발견하고 치료해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구는 오는 연말까지 결핵 검진 버스를 △11월 15일 영등포노인케어센터(어르신) △11월 24일 서울시 의사회(외국인) △12월 14일 보현의 집(노숙인) 등 순회를 통해 검진을 실시한다. 검진 대상자는 이동 검진 차량에서 흉부 X선 검사를 받으며, 필요시 폐나 기도 등 분비물을 살피는 객담 검사도 진행한다. 

검진 결과 폐결핵 유소견자의 경우 추가 정밀 검진을 실시한다. 이후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완치될 때까지 보건소에서 지속 관리한다. 결핵 검진비는 무료이며, 확진 판정을 받을 경우 치료비도 전액 지원된다. 

구 보건소 관계자는 “결핵은 확진 받더라도 치료 기간 동안 꾸준히 치료하면 충분히 완치가 가능한 질병이다”라며 결핵의 선제적 예방을 위해 조기검진 받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구는 올해 초부터 어르신, 노숙인, 외국인 등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경로당, 복지관, 쪽방 일대 등 10개소를 직접 찾아간 결과 1100여명의 주민이 검진을 받았다.

결핵 검진을 희망하는 경우 보건소에서 평일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내방하면 되며, 궁금한 점은 보건지원과으로 문의할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