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급자로 선정 전 병원 이용한 경우 본인부담금 차액 후 환급
보건복지부는 지난 9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큰 피해를 입은 인천 강화군 및 전남 신안군 흑산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이재민 의료급여 대상자에게 의료급여(1종)를 지원한다고 7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서 사망, 부상, 주거시설, 농림축산시설, 농작물, 가축 등의 피해를 입은 이재민으로서 피해조사결과 재난지수 300 이상(재난지원금 총액이 50만원 이상)인 경우에 해당된다.

이재민 의료급여 대상자가 되면 재난이 발생한 날로 소급해 병원과 약국 이용시 본인부담금이 최대 6개월 동안 면제되거나 외래 이용시 1000~2000원, 약국 이용시 500원만 부담하면 된다.

이재민 의료급여 수급자로 선정되기 전에 병·의원을 이용해 발생한 본인부담금 차액을 추후 정산해 시·군청에서 수급자에게 환급한다.

예컨대 수급자로 선정되기 전에 65세 이상 어르신이 A의원에서 진료(외래포함)하고 총 진료비가 2만3000원이 발생한 경우 우선 건강보험 가입자 기준 본인부담률 20%를 적용해 4600원을 본인 부담하고 추후 의료급여 1종 수급자 기준 1000원을 감한 후 남은 3600원은 환급받게 된다.

또한 이재민의 주민등록지와 관계없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피해지역의 주택, 상가, 농지 등의 거주자 및 근로자 등 상시 체류하는 자가 피해를 입었을 경우도 특별재난지역 시·군청에서 지원한다. 읍·면·동 주민센터에 이재민 의료급여를 신청하면 시·군청에서 피해조사 후 대상자로 선정·지원한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