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로무단통행 예방 안전펜스 설치 필요성 제기
지난 2014년 이후 최근까지 철도 여객 사상사고의 절반은 자살로 추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철도여객 사상사고 유형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올해 8월까지 철도 여객 사상사고는 총 210건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자살로 추정되는 열차로 뛰어든 사고가 116건으로 전체의 55.2%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선로무단횡단 36건(17.1%), 승강장 추락 17건(8.1%), 승하차시 넘어짐 9건(4.3%), 에스컬레이터 넘어짐 5건(2.4%) 순으로 파악됐다.

연도별 철도 여객 사상건수는 2014년 62건, 2015년 43건, 2016년 41건, 2017년 41건, 2018년 15건에 이어 올해 들어서 8월 말까지 8건이 발생했다.

이 중 자살로 추정되는 사고는 2014년 28건, 2015년 27건, 2016년 28건, 2017년 26건이었으며, 2018년 4건, 올해 현재 3건으로 파악됐다.

윤관석 의원은 “철도를 이용하는 여객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한국철도공사의 제1책무”라며 “지속적으로 사상사고가 발생하고 자살로 추정되는 비중이 높은 만큼, 선로무단통행 예방 안전펜스 설치 및 CCTV모니터링 강화하는 등 안전 활동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ralph0407@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