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피복 만족도 조사는 5년 평균 2.5%만 진행
최근 5년간 소방피복 안전성에 관한 확인은 단 1% 밖에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7일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소방피복 안전 확인 미흡과 소방관들이 소방피복 만족도 조사 부진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의원실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소방피복 시험성적서 확인은 단 1% 밖에 하지 않았으며, 소방피복 만족도조사는 5년 평균 2.5%만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5년 12군데 업체가 6만여벌이나 되는 피복을 검사도 하지 않은 채 보급한 사건이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방에서 옷에 대한 품질검사가 부실했던 것으로 확안됐다.

2015년 시험성적서 확인여부를 파악해보니 단 0.25%만 확인했으며, 2016년에는 1.94%, 2017년 0.007%, 2018년 0.1%를 나타냈다.

또한 만족도 조사는 최근 5년간 2.5%로 대부분 실시하지 않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단 0.5%만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소방관들 사이에 불만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피복 업체가 이렇게나 없나요? 제품이 우수한 것도 아니고 A/S가 확실한 것도 아닌데 왜 특정업체를 계속 이용할 필요가 있나요? 직접 입고 현장출동 하는 소방직은 업체 선정을 까다롭게 해야 하며 이는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어느 시도본부 소방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이에 안 의원은 “소방관들이 피복착용 불만족은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구조 및 구급 활동에 불편함을 기여할 수밖에 없다. 보급 받고 있는 피복에 대해 만족도 조사를 대대적으로 조사를 실시하고 다음 계약에 의견을 반드시 반영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행안위 전혜숙 위원장도 “종합감사 전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하여 소방관 피복 만족향상을 위한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메디컬투데이 손수경 기자(
010tnrud@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