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평균 데이트폭력 신고 2016년 25.6건
최근 데이트폭력이 폭행, 살인 등으로 이어지는 심각한 범죄로 대두되며 사회문제로 확산되고 있다.


29일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73명의 데이트폭력 살인·살인미수 범죄자가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살인·살인미수범 검거현황을 보면 경기 51명, 서울 35명, 경남 19명, 대전 13명, 전남 9명, 대구 8명 순이었다. 성폭력으로 검거된 경우도 506명으로 밝혀졌으며 지역별로는 서울 153명, 경기 76명, 대전 56명, 경남 50명, 부산 34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폭행·상해(2만4405명), 경범(4487명), 체포·감금·협박(3754명)으로 총 3만3325명이 검거되고 1591명이 구속됐다. 

데이트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서울(8628명), 경기(7167명), 인천(2799명), 부산·경남(각각 1907명) 순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올해 상반기 데이트폭력 신고건수가 2016년 동기간의 두 배에 이르고 있다”며 “살인 등으로 이어지는 데이트폭력의 심각성을 면밀히 파악하여 늘어나는 데이트폭력 근절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