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종신고, 경기남부 6만8175건ㆍ서울 5만9036건ㆍ부산 2만3502건ㆍ인천 1민9768건 순
올해 8월 기준으로 실종 상태에 있는 국민이 1만10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19년 8월 까지 최근 3년간 모두 30만1603명에 대한 실종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65%에 해당하는 19만6468명은 경찰의 수사 등으로 소재가 확인됐고 21%에 해당하는 6만4773명은 자진귀가 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실종사건 중에는 사망사건 및 사고로 처리된 견우도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4793명이 자살 및 변사로 확인됐고 97명이 교통사고 사망, 45명은 살해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3년간 지역별 실종신고 현황은 경기남부 6만8175건, 서울 5만9036건, 부산 2만3502건, 인천 1만9768건 순으로 나타났고, 2019년 8월 현재까지 발견되고 있지 않은 미발견자는 서울 1575명, 경기남부 1134명, 경북 923명, 강원 768명, 부산 704명 순으로 확인됐다. 

박완수 의원은 “실종신고 접수자 가운데 아직 발견되지 않고 있는 미발견자가 1만 명이 훌쩍 넘는다”면서 “이분들이 모두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치안시스템을 재점검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와 경찰청이 운용중인 CCTV 정보의 처리 능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