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내원건수 20대 2만8082건
개인의 문제로 치부되어 왔던 자살 문제가 국가가 대응해야 할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면서 자살예방을 위한 관련 대책들이 마련되고 있지만 여전히 취약한 사회안전망으로 인한 자살 문제가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자해·자살 시도로 응급실을 찾은 내원건구 14만 1104건 중 20대가 2만8082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환자는 73%가 증가, 최고 증가율을 보여 10~20대의 자해·자살 시도 문제가 심각했다. 2014년 2만5573건이던 자해·자살 시도 내원건수는 작년 3만3451건으로 30% 증가했고 병원내 사망자만도 1만명에 육박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4일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자해·자살 시도 응급실 내원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 센터급 이상 150여 개소 응급의료기관에 진료를 위해 내원한 환자 중 20대 환자의 내원건수는 5년간 총 2만 8082건으로 전체 19.9%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40대 2만 7759건(19.7%), 30대 2만 5185건(17.8%), 50대 2만 1510건(15.2%) 순이었다.

자해·자살 시도로 내원한 환자의 연령별 증감율을 살펴보면, 10대 환자의 내원건수가 2014년 2393건에서 2018년 4141건으로 73%가 증가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며, 이어 20대 63.1%, 80대 이상 56.8%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내원건수는 총 14만 1104건이었고 2014년 2만 5573건, 2015년 2만 6728건, 2016년 2만 7074건, 2017년 2만 8278건,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3만건을 넘은 3만3451건으로 해마다 늘어나 5년간 30.8% 증가했다.

이 중 응급실에서 사망하거나 입원 후 사망한 건수는 2014년 2175건, 2015년 2045건, 2016년 1881건, 2017년 1761건, 2018년 2090건으로 총 9952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가 3만 4759건으로 전체 자해·자살시도 환자 내원건수의 24.6%를 차지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서울 2만 112건(21.3%), 인천 9755건(6.9%)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8 자살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살 생각을 한 주된 이유로는 경제적 문제가 34.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가정생활 문제 26.5%, 성적·시험·진로 문제 11.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제적 문제를 지목한 비율은 2013년 28.5%에서 34.9%로 6.4%p 증가했다. 

또한, 자살을 생각한 사람 가운데, 구체적인 자살 계획을 세운 응답자는 23.2%였으며, 이 가운데 실제 자살을 시도한 응답자는 36.1%에 달했지만, 전문가에게 상담 받은 응답자는 4.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자살은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은 2013년 3.61점에서 2018년 3.46점으로 감소해 우울과 체념 등으로 인한 자살 허용적 태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는 만큼 실효성 있는 자살예방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2014년 발생한 송파 세모녀 자살 사건을 계기로 우리 사회에서 개인의 문제로 치부되었던 자살 문제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었지만, 여전히 취약한 사회안전망으로 인해 자살 문제가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자해·자살 시도로 인한 응급실 내원건수 5건 중 1건은 20대 환자인 것으로 나타났고, 5년간 가장 많은 증가율을 보인 연령대는 10대 환자로 10대 청소년과 20대 청년들의 자해·자살 시도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욱이 최근 5년간 자해·자살시도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 내원건수가 14만건을 넘었고, 증가율도 30.8%에 달하고 있다”며 “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8 자살실태조사’에서 자살 생각을 한 주된 이유로 경제적 문제, 가정생활문제, 성적·시험·진로 문제가 주를 이루고 있는 만큼 종합적인 측면을 고려한 자살예방 대책 수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자살을 예방할 수 있다는 인식이 2013년에 비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며, 자살 허용적 태도가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어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 예방 및 교육 등 자살 예방을 위한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노력이 수반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