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 의한 학대가 80% 육박
최근 5년간 아동학대 사건 발생수가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최도자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아동학대 현황’에 따르면, 아동학대 사건은 2018년 2만4604건이 발생했다. 2014년 1만27건에서 5년 사이 145%가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아동학대 현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유형으로는 중복학대(1만1792건, 47.9%)가 가장 많았으며, 정서학대(5862건, 23.8%), 신체학대(3436건, 13.9%)순이었다.

학대가 발생하는 장소는 가정 내(1만9365건, 78.7%)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학교(2086건, 8.48%)였다. 아동학대 행위자로는 부모(1만8919건, 76.9%), 대리양육자(3906건, 15.9%)순이었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1월 아동학대 문제를 전담하기 위해 아동학대대응과를 신설한 바 있다. 

최도자 의원은 “정부는 아동학대 추방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하지만, 아동학대 관련 지표는 매해 악화되고 있다”며, “말로만 ‘아동이 행복한 나라’가 아니라, 진정으로 아동의 인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수립, 실시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