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실종신고도 증가 추세…11명 미발견
▲버려지는 노인들 (인포그래픽=금태섭 의원실 제공)

가족으로부터 버려지고, 치매로 실종되는 60대 이상 노인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6년간 피해자가 60대 이상인 유기 범죄는 총 79건으로 확인됐다.

특히 2018년의 경우 과거 5년 평균의 두 배가 넘는 23명의 60대 이상 노인이 유기됐다.

60대 이상의 치매환자가 가파르게 증가하면서 치매환자 실종신고도 함께 늘어났다.

60세 이상 치매환자는 2018년 68만 1590명으로 2013년 35만 5856명에 비해 1.9배 증가했으며, 같은 기간 5만 7544명의 치매환자 실종신고가 접수됐다.  

이 중 36명은 찾지 못했다. 올해도 7월까지 7059명의 치매환자가 실종됐고 이 중 11명이 아직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금태섭 의원은 “우리보다 20년 앞서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일본은 1980년대부터 간병 관련 범죄를 사회문제로 인식했다”며 “우리도 간병과 노인 돌봄은 개인이 아니라 국가와 사회가 함께 부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