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는 사회보장정보시스템에 익숙하고 복지현장 실무경험이 풍부한 지방공무원 약 480명을 9월부터 ‘제5기 행복e음 핵심요원’으로 위촉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이하 차세대 정보시스템)’ 공동구축 체계를 마련한다고 1일 밝혔다.


행복e음 핵심요원은 2010년 ‘행복e음’(사회복지통합관리망)이 처음 개통됐을 때 시스템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동료직원에게 사용법을 안내하거나 관련 교육을 실시하는 등 동료 지원체계의 하나로 처음 도입됐다. 

행복e음이란 사회보장사업에 관한 업무수행을 위해 대상자에 관한 정보를 통합관리하고,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업무처리를 지원하는 전산망이다.

이번에 위촉되는 제5기 핵심요원은 2019년 9월부터 2021년 2월까지 1년 6개월간 활동하면서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2021년 9월부터 단계적 개통)을 위한 지방자치단체 의견수렴 창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와 관련해 보건복지부는 제5기 핵심요원들을 대상으로 3차례에 걸쳐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추진방향과 주요 과제를 공유하고, 현장 의견청취 및 역할분담 등 토론을 실시한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