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건강검진시 최대 11일, 89만원 지원
서울 강동구가 유급병가를 못받는 근로취약계층에게 생계비를 지원해주는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 사업 시행에 따라 제도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는 구민이 없도록 홍보에 나섰다고 12일 밝혔다.


‘서울형 유급병가 지원’은 유급휴가가 없어 아파도 쉬지 못했던 일용근로자, 특수고용직종사자, 영세자영업자 등이 입원하거나 공단에서 일반 건강검진을 받았을 때 1년에 최대 11일(입원 10일, 검진 1일), 생활임금 89만2980원(1일 8만1180원)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신청대상은 2019년 1월 1일 이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에 거주하고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면서 실제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인 근로소득자 및 사업소득자다. 올해 6월 1일 이후에 입원, 검진을 받은 자가 신청할 수 있다.

주소지 동 주민센터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관련 사항은 동 주민센터와 강동구청 보건소 보건의료과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메디컬투데이 박제성 기자(
do8405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