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임의계속가입자'는 올해 4월 말 기준 48만3326명
60세 이후 국민연금에 가입할 의무가 없으나 노후를 준비하고자 스스로 국민연금에 가입한 사람이 50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9일 국민연금공단이 발표한 국민연금 공표통계에 따르면 '임의계속가입자'는 올해 4월 말 기준 48만3326명으로 나타났다.

임긔계속가입자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상한 연령인 60세가 지났지만 계속 보험료를 내며 65세까지 가입하겠다고 자발적으로 선택한 사람을 뜻한다.

지난 2010년 4만9381명에 그쳤던 임의계쏙가입자는 9년새 10배 이상 늘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1년 6만2846명, 2012년 8만8576명, 2013년 11만7018명, 2014년 16만8033명, 2015년 21만9111명, 2016년 28만3132명, 2017년 34만5292명, 2018년 47만599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했다. 

임의계속가입제도를 활용할 경우 노령연금을 탈 수 있는 자격 확보 및 연금액수가 늘어나게 된다.  

이는 국민연금 의무가입 연령인 60세에 도달했으나, 노령연금 수급조건인 최소 가입 기간인 120개월을 채우지 못해 연금을 받을 수 없거나 가입기간을 연장해 더 많은 연금을 받고자 65세까지 보험료를 계속 낼 수 있도록 만든 제도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yjun8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