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성장 유망한 농업‧식품‧농촌분야 육성·지원
정부가 반려동물 훈련지도사 국가자격과 동물보건사 등 신설을 통해 전망이 밝은 농식품 분야 일자리 발굴에 나선다. 사회경제적 트렌드에 맞춰 유망산업 및 분야를 육성해 일자치 창출에 기여하고자 하기 위함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업‧식품‧농촌 분야에서 성장하고 있거나 향후 유망한 10대 분야를 적극 지원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24일 밝혔다.

그동안 전통적인 농업분야가 은퇴한 귀농‧귀촌자 등을 흡수하면서 고용안전망의 역할을 해왔다면 이번에 발표한 대책은 농업‧식품‧농촌과 관련하여 새롭게 성장하거나 유망한 분야를 적극 육성하여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하는 것이다.

농림업, 식품 및 외식 등 전방산업, 농기자재 등 후방산업은 전체 취업자의 약 18%를 차지할 정도로 국가 고용에서 중요한 분야로 꼽힌다.

농업생산의 기계화‧자동화 진전, 국내 식품산업의 성숙기 진입, 외식 수요 감소 등 기존의 농식품 분야는 취업자 수 증가폭이 둔화되거나, 취업자 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반면 스마트농업, 치유·휴양, 기능성 식품 및 가정간편식(HMR) 등 새로운 식품 시장, 온라인 식품 및 음식서비스 시장 등 새롭게 성장하고 있는 산업 및 분야에서는 일자리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10대 유망 분야로 ▲ 스마트 농축산업 ▲ 청년 농업인 육성 ▲ 농축산 서비스 산업 ▲ 농식품벤처·신산업 ▲ 수출시장 개척 ▲ 치유·휴양 산업 ▲ 식품 산업 고도화 ▲ 외식산업 외연 확장 ▲ 로컬푸드 ▲ 농촌산업 등이 꼽혔다.

우선, ICT와 결합한 스마트 농축산업이 활성화되도록 온실중심에서 노지 스마트팜을 확대하고, 스마트축사도 지속 확산해나간다. 

이를 위해 ‘지역특화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단지’와 혁신밸리 외에 지역특화 임대형 스마트팜 추가 조성을 추진한다. 

또한 용도 폐지된 터널, 지하공간 등 유휴시설을 활용해 생산·체험·소비가 연계된 인공광 이용 실내농장 구축 및 창업도 지원키로 했다.

중소규모의 산재된 노후 축사 등을 집적한 ICT 스마트 축산단지인 ‘미래형 스마트 축산단지’ 시범조성도 추진, 2022년까지 4개소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수의사의 진료 보조 및 간호 업무를 수행하는 ‘동물보건사’를 신설하고 전문 교육기관을 통해 도시농업관리사와 가축인공수정사 등의 강사·컨설턴트도 육성해 현장에 활용키로 했다. 

쌀의 가공·보관·소비분야 전문가인 ‘양곡관리사’ 자격제도를 도입, 정부양곡 관리에 양곡관리사를 활용한다는 방침도 내놨다. 

자연휴양림과 지역별로 복합 산림레포츠단지를 조성하고 산림레포츠지도사 국가자격 신설 및 국·공립시설 우선 배치 검토, 장기적으로 산림레포츠전문업 등록제를 도입해 민간 산업화도 추진한다. 

펫시터, 펫시터중개업 등 신규 서비스 업종을 올해 말까지 확대하고 반려동물 훈련지도사 등 국가자격도 신설한다. 또 동물미용자격의 국가공인화도 추진한다.

펫푸드 전용 표시기준 및 인증제 등을 마련해 시장 확대 기반을 마련하고 국내산 원료 공급기반을 구축, 프리미엄 펫푸드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도 확대한다.

이와 더불어 국가식품클러스터 내 가정간편식(HMR) 연구센터 구축을 추진하고 새벽배송 등 새로운 신선식품 유통망을 활용한 간편식 시장 확대에 나선다.

또한 농식품부는 주세 종량세 전환에 대응한 우리 술 고급화·다양화 및 소비 촉진에도 무게를 둔다. 

우리술 품질개선 및 국산농산물 사용 확대를 위한 연구, 전통주 제품의 다양화·차별화를 위한 분류·표시 체계 마련 등을 지속 추진하고 프리미엄 막걸리·와인 등 우리 술 외연확대를 위한 술 품질인증제도 개편한다. 

김치·장류 등 발효식품 시장의 새로운 성장산업화 인프라도 조성한다. 맛·숙성 표시제 도입이 그것이다.  

아울러 청년 오너셰프들이 주방·매장·고객을 공유하는 창업공간을 조성, 임대료·물류비 등 창업 초기 비용부담을 완화토록 하며, 배달음식·편의점도시락 등 외식트렌드 변화를 고려한 외식 상품·경영모델 개발이 가능하도록 공유주방 사업구조 다변화도 지원한다.

지역단위의 로컬푸드(local food) 소비체계도 확산시킨다.

지역 생산·소비 여건에 맞는 로컬푸드 소비체계가 확산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100개 지자체의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을 지원하고, 로컬푸드 직매장 1210개 구축 등을 추진한다. 

또한, 공공기관 로컬푸드 공급을 전체 혁신도시(10개)로 확산하고 군 급식의 지역농산물 구매비율을 70%로 확대한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고령화 및 1인 가구 증가 등 인구구조 변화, ICT 기술의 발전, 가치관 및 소비방식 변화 등의 흐름이 농업‧식품‧농촌 분야에 미치는 영향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이러한 트렌드 변화를 반영하여 새롭게 성장하는 산업 분야에서 일자리가 창출되고 타 분야에서 줄어든 일자리를 흡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ralph0407@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