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정 의료급여법 시행
이달부터 의료급여 수급 대상자 가운데 15세 이하도 의료급여 의뢰서 없이 2차 의료기관에서 바로 진료받는 것이 가능해진다.


1일 보건복지부는 15세 이하 아동과 장애인의 의료급여 이용절차를 개선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개정 의료급여법 시행이 이날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법령 개정으로 1차 의료기관의 의료급여의뢰서 없이 2차 의료기관을 이용할 수 있는 아동 연령을 8세 미만에서 15세 이하로 확대하고, 이용시간대도 야간이나 공휴일로 한정하지 않도록 개선했다.

그간 취학 아동이라도 보호자의 동반이 필요한 경우가 많고 이용시간대를 한정함에 따라 집 근처 2차 의료기관을 두고도 1차 의료기관에서 먼저 진료를 받아야하는 등 불편함을 호소하는 민원이 잇따라왔다.

또 장애인이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이용할 때 장애인구강진료 센터가 3차 의료기관이라 하더라도 2차 의료기관 진료를 거치지 않고 바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로써 장애인구강진료센터가 3차 의료기관인 부산·인천 지역 장애인 수급자의 경우 2차 의료기관의 의료급여의뢰서 없이 곧바로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장애 등급을 장애 정도로 변경하는 내용 등으로 장애인복지법이 개정됨에 따라 요양비지급청구서, 장애인보장구급여 신청서·처방전 등 관련 서식도 정비했다.

한편 건보와 동일하게 요양병원 입원 환자는 반드시 담당의사로부터 의료급여의뢰서를 발급 받아 타 의료급여기관을 이용하도록 개정했다.

복지부 임은정 기초의료보장과장은 “개정된 시행규칙 시행으로 아동과 장애인 등 최소 20만 명 의료급여의 이용이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의료급여 보장성 확대와 함께 의료급여 이용의 접근성도 적극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