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일을 28년 하는 동안 아쉬운 것 중 하나가 기관과 기관끼리 소통이 안된다는 것이다.

법은 있으나 한계의 부족함은 고스란히 어려운 분들의 몫일 뿐이다.

결국 사안 담당들을 얼마나 사랑과 관심이 많은 분을 그나마 만나느냐에 따라 삶은 천차만별로 바뀌는 우리 현실이다.

오래 전부터 관련기관에 제안한 문제 중 하나인 뇌성마비 척수술 문제로 어려움을 가진 박봉섭님의 경우다.

아직 많이 부족한 국가의 지원으로 해결 될 수 없는 것들로 어려움들을 겪고 있다.

다행히 항상 본회 일이라면 더 관심을 가져주시는 신촌연세대학병원의 이숙자 팀장님을 비롯해 박 훈선생님 등과 활동보호사로 돌보시는 권미숙님의 도움과 사랑으로 무사히 수술을 하고 걱정하던 간병문제까지 모든 것을 도와주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릴 뿐이다.

KakaoTalk_20190614_110615780.jpgKakaoTalk_20190614_110616031.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