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 환자와 말다툼 끝에 상해를 입힌 요양보호사가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광주지법 형사2단독은 노인복지법 위반과 상해 혐의로 기소된 A(63·여) 씨에 대해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12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해 9월3일 광주 한 요양병원 휴게실에서 환자 B(86·여) 씨의 멱살을 잡아 여러 차례 흔들고 밀쳐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요양보호사로 근무하던 요양병원의 환자이자 고령의 노인인 피해자에게 상해를 가했다는 점에서 죄질이 좋지 않고, 비난 가능성 또한 작지 않다. CCTV 영상에 범행 장면이 녹화돼 있음에도 범행을 부인하면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