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단체들이 장기기증 활성화에 주력하고 있으나 사회적 시선, 국가적 지원 프로그램 등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유관기관 간 ‘생명나눔 인식개선 협의체’ 구성․운영해 본격적인 인식 개선을 위한 교육 및 홍보 사업을 진행한다.

현재 우리나라 장기 기증자는 매년 감소 추세에 있다. 지난 2016년 573명이던 장기기증자는 지난해 449명으로 약 20%가 넘게 감소했다. 장기 이식을 기다리는 대기자가 3만7000명이 넘어서는 것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수치다.

그동안 장기기증의 주도적인 역활은 국가가 아닌 시민단체에서 도맡아왔다. 하지만 생명나눔인식 개선협의체의 활동이 줄어들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보건복지부의 규정이 벽이되고 있다.

한국기증자유가족지원본부는 장기기증 문화를 활성화 하기위해 자발적으로 후원금을 내며 적극적으로 활동했다. 하지만 자본금 규정으로 인해 복지부 산하 재단법인 취소 위기에 놓였다. 복지부 산하 재단법인 허가를 위해 7억원의 자본금이 필요하다. 하지만 유일한 유가족 단체인 한국기증자유가족지원본부의 자본금은 이보다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알려졌다.  

복지부측에서 활동 성과 등을 이유로 임시 허가제도를 통해 지난해 인정받았지만, 재심사 과정에서 자본금 확보를 하지 못할 경우 재단법인으로 허가받았던 것이 취소될 우려도 존재한다.  

즉 생명나눔을 실천하고자 자발적으로 후원금 등을 지원하며 인식개선에 노력해왔으나 물거품이 될 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기증자 분들의 예우와 기증자 유가족의 지원이 꼭 필요한 것이 현실"이라며 "장기기증·인체조직기증 문화는 생명의 시작으로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야한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yjun8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