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가족관계는 이웃보다 못한 남이라는 말까지 이상하지 않을 정도가 되고 있다. 가족관계는 오랫동안 살아오면서 모계사회로 시작하여 지금의 우리 사회는 부계사회로 남존여비 사상으로 가부장적인 문화 속에서 살아왔다.. 가족관계는 오랫동안 살아오면서 모계사회로 시작하여 지금의 우리사회는 부계사회로 남존여비사상으로 가부장적인 문화 속에서 살아왔다.

세상에는 아직도 모계를 중심으로 살아가는 곳도 있다. 우리의 가부장적 문화에서 급변하는 현실을 따라가기 힘겨운 양성 사회 속에서 살고 있다. 오랜 시간 유지해온 가부장적 사회의 장점을 유지 발전시킬 때 충격을 줄이고 경쟁력을 가진다. . 우리의 가부장적 문화에서 급변하는 현실을 따라가기 힘겨운 양성사회 속애서 살고 있다. 오랜 시간 유지해온 가부장적 사회의 장점을 유지 발전시킬 때 충격을 줄이고 경쟁력을 가진다.

일반적으로 가족관계의 기초인 결혼을 원하는 남녀의 통계로 알 수 있듯이 부모 세대 역시 황혼이혼 증가로 달라졌다. 그 결과 고독 사까지 증가하고 있다. 우리 사람은 만물의 영장으로 만물을 주도할 수 있는 존재이지만 오히려 만물들에서 많은 것들을 생각해보면 배울 것이 많다. .

미국 캘리포니아 레드우드공원에 세상에서 가장 높이 자라는 보통 60~70미터로 백 미터를 넘는 나무도 있는데 그 수령이 2,400년이다. 이 지역은 암반지역이라 레드우드 나무뿌리가 3~4미터밖에 안 된다. 거센 태풍을 견디며 살아온 비밀이 뿌리가 깊이 내려갈 수 없어 뿌리가 옆으로 서로 연결된 뿌리는 거센 비바람에도 서로 넘어지지 않게 붙잡아주고 가뭄 때는 영양분이 부족한 나무로 서로 나누어 주어 거목을 지탱해 주는 연합에 있다. 60~70미터로 백 미터를 넘는 나무도 있는데 그 수령이 2,400년이다. 이 지역은 암반지역이라 레드우드나무 뿌리가 3~4미터밖에 안 된다. 거센 태풍을 견디며 살아온 비밀이 뿌리가 깊이 내려갈 수 없어 뿌리가 옆으로 서로 연결 된 뿌리는 거센 비바람에도 서로 넘어지지 않게 붙잡아주고 가뭄 때는 영양분이 부족한 나무로 서로 나누어 주어 거목을 지탱해 주는 연합에 있다.

동물 세계는 약육강식의 세계로 무리 지으며 강자들로 지키고 지음 바대로 명맥을 유지해 가지만 우리 인간은 무리 지어도 각 직계와 가정은 지키기 어렵다. 사회가 급격하고 불안전한 변화 속에서도 어려워지면 가정의 부모요 형제요 친인척과 친구들 도움이 먼저다. 다음으로 . 사회가 급격하고 불안전한 변화 속에서도 어려워지면 가정의 부모요 형제요 친인척과 친구들 도움이 먼저다. 다음으로 정부 지원으로 각 개인에 맞춤식은 아니어서 결국 각 가정복지구조 회귀가 그나마 마지막 고독사와 같은 불행을 막을 수 있다..

현행 복지법을 현실에 맞게 부양하는 가정도 세부적으로 나눠 아동보육과 노인에게 지원을 손년 소녀 가장이나 독거노인이 되었을 때만 지원을 저소득 가정일 경우는 차등을 두면 된다. .

발전은 행복하기 위한 수단이지 목적이 될 수 없는 것처럼 국가와 사회를 이루는 근간이 되는 각 가정과 그 구성원과 환경을 이제라도 점검을 해야 한다. 모든 것들은 사람의 행복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사람은 없고 발전만 있는 사회는 존재할 필요조차 없다. 

발전을 위해 주거문화가 편하고 개인 프라이버시를 앞세워 층층 벽으로 막힌 아파트 문화는 건축 사업으로 얻는 이익보다 부동산 거품과 가족 구성원 변화를 가져왔다. 발전에 급한 개발로 오랜 시간 검증되면서 만들어진 가족 구성과 환경 변화로 야기되는 사회문제는 양극화와 인성을 앗아가는 역할이 매우 크다.

이젠 경제발전과 일자리 문제 등 건설사 운영을 빌미로 이미 수요가 넘은 주택 수에서 공동체 형식의 주거환경으로 더 이상 3대 가족과 이웃을 가르는 주택은 버려야 한다.3대가족과 이웃을 가르는 주택은 버려야 한다.

더욱이 이미 혈연과 지연의 정적인 문화는 학연과 족벌 재력끼리 연합하고 있는 우리나라만의 천한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 양극화만 커질 뿐이다. 하루빨리 3대가 사는 가정으로 회기를 반사회적이거나 시대에 뒤떨어진 말쯤으로 무시되어서는 발전은 있을 수 있으나 행복은 없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