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담배판매량 7억 8270만갑 전년 대비 0.2% 감소
올해 1분기 궐련 담배 판매량은 감소했지만 궐련형 전자담배의 판매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담배판매량은 7억 8270만갑으로 전년 대비 0.2%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1분기 대비 17% 감소한 수치다.

담배 판매량을 살펴보면 궐련 판매량이 6억 9070만 갑으로 3.4% 줄었고 전자담배 판매량은 9200만갑으로 33.6% 증가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에서 궐련형 전자담배의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의미다. 지난 2017년 2.2%을 시작으로 올해 1분기 11.8%까지 5배나 늘었다.

담배 반출량을 기준으로 부과하는 제세부담금은 올해 1분기 2조 2000억원으로 전년보다 4000억원이 감소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yjun89@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