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영향으로 산후조리원 감소
저출산의 영향으로 산후조리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아정책연구소의 '모자건강증진을 위한 산후조리서비스 발전방안'에 따르면 산후조리원 수는 2009년 418곳에서 2015년 610곳까지 증가했다. 하지만 2017년에는 598개소, 2018년도에는 584개소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연구소는 산후조리원을 통한 산후조리방식이 주된 산후조리의 방식으로 이 용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산후조리원의 개소수가 감소하는 것은 저출산의 영향 이 클 것이라 추측했다.

이에 따라 산후조리원 이용인구도 줄었다. 산후조리원 이용인구는 2015년 19만4802명으로 정점을 찍은 후 2017년에 18만1588명 등으로 감소추세를 보였다.

통계에 따르면 산후조리원 이용요금은 2주 일반실 2018년 6월 기준 247만원이었다.

2018년 6월 기준으로 서울이 평균 321만원으로 17개 시도 중 가장 비싼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세종 299만원, 울산 248만원, 경기 247만원, 대전 246만원 순이었다.

산후조리원에서 질병에 걸린 신생아는 다소 늘어나고 있었다. 2015년 414명, 2016년 489명, 2017년 491명이었다. 2015년에서 2018년 6월까지 RS바이러스 감염이 30.5%로 가장 많았고 로타바이러스 감염이 24.1%, 감기 19.1%, 장염 4.3%, 기관지염 3.5%, 폐렴 2.8%, 잠복결핵 2.5%순이었다.    
메디컬투데이 박정은 기자(
pj9595@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