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신규환자 전년 대비 6.4% 감소
지난해 결핵 신규환자는 2만6433명이며, 65세 이상이 전체 결핵 신규환자의 약 45.5%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제9회 결핵예방의 날을 맞아 지난 한해 동안 국가결핵감시체계를 통해 분석한 ‘2018년 결핵 환자 신고현황’을 22일 발표했다.

신고현황에 따르면 2018년 결핵 신규환자는 2만6433명(10만명당 51.5명)으로 전년 2만8161명(10만명당 55.0명)과 비교해 6.4%(1728명) 감소했다.

결핵 신규환자는 2011년 최고치 3만9557명 이후 7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지만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결핵 발생률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어르신 환자수는 1만2029명으로 전년 대비 231명이 증가했고, 전체 결핵 신환자 중 어르신이 차지하는 비율이 45.5%를 차지했다.

외국인 결핵환자수는 1398명으로 전년 대비 234명이 감소했고 이 중 다제내성 결핵환자수가 88명으로 내국인 530명보다 다제내성 결핵환자 비율이 높았다.

또 결핵 사망자수는 감소하고 있으나 전염성 결핵신환자 치료성공률은 정체 중이다.

정부는 작년부터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에 따른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이며 이 계획을 기반으로 범부처 협력 및 각 분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추가적인 결핵관리 강화대책을 상반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22일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제9회 결핵예방의 날 ‘결핵 없는 사회, 건강한 국가’ 행사를 개최한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제9회 결핵예방의 날 기념사에서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잠복결핵 및 결핵검진과 치료관리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경우 결핵 발생률을 연간 최대 10%씩 줄일 수 있다”면서 “올해는 어르신, 외국인, 노숙인 및 사각지대에 대한 결핵예방관리를 위해 범부처가 협력해 함께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또 “국민이 스스로 결핵에 경각심을 갖고 2주 이상 기침 증상이 있으면 결핵검진을 꼭 받아야 하고 잠복결핵 양성자는 치료로 발병을 예방해야 하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은 아무 증상이 없어도 1년에 1회씩 정기적으로 결핵검진을 꼭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