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사간병 등 사회서비스 국민만족도가 평균 88점으로 집계됐다.


보건복지부는 '2018년 사회서비스 만족도 조사' 결과 전체 평균점수는 88.0점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2점 상승한 수치다.

이 조사는 사회서비스 품질향상을 목적으로 2007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사회서비스 이용권(바우처) 사업 이용자 및 보호자 5376명을 대상으로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했다.

사회서비스란 도움이 필요한 국민에게 상담‧재활‧돌봄‧정보제공‧시설이용‧역량개발‧사회참여 지원 등을 통해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지원하는 제도를 말한다.

항목별로 보면 적시성(91.3점)과 친절성(91.3점) 점수가 가장 높고, 욕구충족도(86.6점)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사업별로는 발달장애인부모상담이 89.9점으로 만족도가 가장 높고, 언어발달지원(89.8점), 장애인활동지원(88.7점) 순이었다. 

전년 대비 만족도 점수가 가장 크게 상승한 서비스는 언어발달지원(+3.4점)이며, 다음으로 노인돌봄(+2.1점), 가사간병(+1.7점) 순으로 파악됐다.

사업별 세부 결과는 다음과 같다. 

노인돌봄종합서비스 종합만족도는 87.0점으로 전년 보다 2.1점 상승했다. 적시성이 90.8점으로 가장 높고, 친절성(90.1점), 욕구충족도(87.6점) 순이며, 정보제공성(82.3점)이 가장 낮았다. 

IPA(Importance-Performance Analysis) 결과 중요도는 높지만, 만족도가 낮아 개선이 필요한 항목으로 전문성이 제시됐다. 요양보호사 인력관리 강화,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 필요 등 전문성과 관련된 ‘제공인력 자질 강화(33.5%)’ 응답비율이 높았다.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종합만족도는 88.7점으로 집계됐다. 적시성이 93.3점으로 가장 높고, 친절성(91.1점), 욕구충족도(89.3점) 순이며, 전문성(86.7점)이 가장 낮았다.

개선의견으로는 욕구충족도와 관련된 ‘이용기회 확대(38.9%)’ 의견이 가장 높았으며, 전문성과 관련해서는 활동지원인력 관리감독 및 교육 필요 등이 언급됐다.

언어발달지원서비스의 종합만족도 89.8점(+3.4점)로 평가됐다. 친절성이 92.5점으로 가장 높고, 정보제공성(91.5점), 적시성(91.3점) 순이며, 욕구충족도(86.3점)가 가장 낮았다. 

다양한 프로그램 구성, 부모 장애 특성에 맞는 서비스 제공 등 욕구충족도와 관련된 ‘서비스 유연화(65.9%)’ 개선 요구가 높았다. 

가사간병방문지원서비스 종합만족도는 86.7점(+1.7점).

친절성이 89.9점으로 가장 높고, 적시성(89.7점), 욕구충족도(88.1점) 순이며, 정보제공성(82.4점)이 가장 낮았다. 이용자 위주의 맞춤형 서비스 제공, 서비스 범위 확대 등 욕구충족도와 관련된 ‘서비스 유연화(34.7%)’가 가장 많이 언급되었고, 전문성과 관련해서는 보다 전문적인 서비스 필요가 언급됐다.  

산모신생아건강관리지원서비스 종합만족도는 85.5점으로 확인됐다. 적시성이 90.4점으로 가장 높고, 정보제공성(89.7점), 친절성(89.4점) 순이며, 전문성(81.6점)이 가장 낮았다. 이용 시간 및 기간 연장 등 욕구충족도와 관련 있는 ‘이용기회 확대(28.6%)’ 요구가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 결과 ▲서비스 이용기회 확대, ▲서비스 유연화, ▲제공인력 자질강화 관련 개선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보건복지부 류양지 사회서비스정책과장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사업별 이용자 욕구에 맞는 서비스를 확대하여 제공할 수 있도록 하고 특히 이용자 불만이 큰 전문성 부족과 관련해서는 인력양성 및 훈련체계를 강화하는 등 서비스 품질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