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동작구는 누구나 쾌적한 주거생활을 영위 할 수 있도록 저소득가구에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 설치를 확대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지난해 노량진 1동 30가구를 대상으로 친환경 소재 모노필라멘트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을 설치해 큰 호응을 얻은바 있다.

이에 올해부터는 15개 동별로 호흡기 질환에 취약한 아동, 어르신, 임산부 등이 있는 저소득 가정을 발굴해 총 200여 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가구당 창호 2개, 최대 20만원 이내에 미세먼지 차단 방충망 설치와 노후로 수리가 필요한 방충망 틀 교체 등을 지원한다.

구는 미세먼지 발생을 재난으로 규정, 이달 중 어린이, 65세 이상 기초수급자,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 등 건강취약계층 2만6천여명에게 미세먼지 마스크를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동작구는 이 외에도 지난달 경로당 135개소에 공기청정기 239대를 설치했으며, 자치구 최초로 구비를 편성해 친환경 보일러 교체를 지원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