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는 시민 누구나, 어디서나 적정수준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인천복지기준선 설정을 위해 150여명의 시민과 관련단체 종사자, 전문가 등이 참여한 복지분야 업무토론회를 25일 인천시청에서 개최했다.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은 소득, 주거, 돌봄, 건강, 교육 등의 영역에서 인천시민이라면 누구나 누려야 할 복지의 최저선과 적정선을 설정하는 사업이다.

인천 복지기준의 소득분야는 시민이 누려야 할 최저 및 적정 소득기준, 주거분야는 최저 주거기준 및 주택 공급방안, 돌봄분야는 장애인, 노인 돌봄 서비스 확대방안/ 건강분야는 지역별 건강 불균형 해소 대책, 교육분야는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최소 적정기준 및 인재양성 등을 주로 다루고, 이를 위한 연구 용역을 인천복지재단에 의뢰해 금년 말에는 연구결과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이번 복지분야 업무토론회를 시작으로 온라인상의 '시민 의견방' 개설, 포럼, 세미나 등 시민의 의견과 아이디어를 광폭으로 수렴해 복지기준선 설정에 필요한 중점사업들이 개발될 수 있도록 현장 목소리에 귀 기울이기로 했다.

아울러, 시는 이번 복지분야 업무토론회에서 전문영역을 담당할 연구진과 관련 단체종사자 및 일반시민 중심의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한 테스크포스(TF)단 운영으로 관 주도가 아닌 시민과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복지기준이 설정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