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금연사업 예산 1438억원…2014년 대비 6배 증가
보건소 금연클리닉 등 금연사업 등록자 수가 큰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16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보건소 금연클리닉 등 금연사업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2015년 담뱃값이 2500원에서 4500원으로 인상되기 이전에 2014년 1조6283억원이었던 건강증진부담금(담배부담금) 2017년 2조4756억원으로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건강증진개발원에서 관리하는 국가금연지원서비스 사업 예산도 2014년 235억7000만원에서 2018년 1438억원으로 약 6배가량 증가 된 바 있다.

그러나 김 의원이 공개한 ‘보건소 금연클리닉 등 금연사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사업 등록자 수가 크게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업예산 확대로 금연사업 참여자 수는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됐지만 주요 금연사업인 보건소금연클리닉 사업은 2017년 1~7월에 등록자수가 29만3573명이었던 것이 2018년 같은 기간 23만833명으로 약 21% 감소했고, 금연치료지원 사업 등록자수는 2017년 1~7월 26만5967명에서 올해에는 약 33% 감소된 17만7610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금연상담 전화사업, 금연캠프사업 찾아가는 금연서비스 사업도 전년도에 비해 각각 27.1%, 5.8%, 3.5%씩 참여자가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담배값 인상으로 금연사업 예산도 크게 늘었지만 금연사업 등록자 수가 큰폭으로 감소됐다” 며 “다양한 시행기관들은 재등록을 활성화 방안을 강구해 많은 국민이 금연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profile